조말선, 「열매들」 (『이해할 수 없는 점이 마음에 듭니다.』 中)

봄놀다
2023-03-30
조회수 47

 환희가 얼마만한 크기인지 모르는 상태로 벌려보는 다섯 손가락


 너의 손은 다섯 가닥 복사꽃처럼 복숭아를 낳을지도 모르는 꽃잎을 흉내 낸다


 끝이 보이지 않는 기쁨은 서로 펼쳐지려는 방향으로 향기를 떨어뜨린다 손톱처럼 더 가려는 성질을 부리면서


 다섯 장의 꽃잎은 집중하고 확산하고 흩어지기에 수월하게 몰입하는 장소를 열어준다


 열매는 자 이것을 가져라 하고 말하며 매달려 있다


 맨 끝에 매달려 있다는 것은 맨 먼저 맛보는 너의 눈동자를 주머니에 넣어서 반죽할 수 있다는 것


 너는 얼른 손을 빼는 습관이 있지만 만날 때마다 이것이 방금 수확한 것이라는 듯 미지근한 손을 내밀어 주었다


 공손하게 관절을 오그려 복숭아의 목을 비트는 동작으로 열매가 열매에게 대하는 수만 번의 기시감이 이런 것일까


 어떤 무대에서는 칼과 흰 비둘기와 만국기를 낳고도 손은 열매인 것을 잊지 않으려 한다 더 높이 추락하려면


 가볍거나 무겁게 흔들리고 무의식을 쥐고 있다


 도움닫기 멀리뛰기를 하는 것들은 물방울의 자세로 회귀하는 중


 열매의 주인이라 나서는 자는 열매의 무의식을 따며 죄의식을 느낄수록 무용하다


 세상의 모든 열매는 환희로 벅차오른 층계에서 간당거리는 진담


 한 번에 껍질을 벗겨서 운을 점치는 토템과 망치로 부수자마자 웃음이 폭발하는 블랙 유머와 두 입술을 열어서 서로의 침을 나누어 가지는


 이것은 복숭아일까 코코넛일까 라고 물으며 네 손은 수만 번째 수확중이다



0 0